Categories
Korean

제 6회 태터캠프

홍대 홍문관은 말로만 많이 들었었다. Daum분들께 이사간 건물이 어디냐고 물어보면, “그게.. 홍대 교문이 저희 건물이에요… ” 라고 하시는데, 그게 도무지 이해가 안가는 거다. “아니, 학교 교문이 건물이라구요? 그게 어떻게 가능하죠?” 근데 이번에 처음 가보니 완전 이해 잘된다. 정문이 건물 맞다. 두둥. 

사진 출처: BasIX님 블로그

Daum의 새 사무실은 분위기가 너무 아담했다. 사무실 명소라고 할만한 티스토리 차. 예전에 실제로 운행되던, 지금도 사이드 브레이크 정도는 한창때의 그것과 거의 똑같이 작동할 거라고 여겨질 만큼 짱짱한, 우핸들의 일본 직수입 Subaru 경트럭이다. 

사진 출처: BasIX님 블로그

전날까지 발표할 내용때문에 고민을 좀 했던게, 아직까지 보여드릴 만한게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비디오 데모와 함께 지역로그-맵 연동사례를 차분한 어조로 잘 설명해 주신 아침놀님과, 프로토스 프로젝트의 워킹 데모를 보여주신 티스토리 개발자 분께 박수를 드린다. 모름지기 태터캠프는 라이브 데모를 선보이면 긱들이 “워~” 하며 열광하는 분위기가 되어야 하는데, 이번에 구글팀은 그런 긱스러운 재미를 선사하지 못했다. 이번에 데모는 못했지만, 실제 서비스 피쳐는 보다 재미있는 것들을 계속 보여드려야 하겠다는 부채감이 든다. 
대신에, 사용자들과 했던 얘기들을 좀 나눴다. 예전에 이건희 회장이 삼성이 한창 잘 나갈때 본인은 오히려 “이러다 망할수도 있다”는 생각에 등골이 오싹했었다는 말을 했었는데, 뭐 그분이 고민하고 씨름할 그 거대한 덩어리의 사업체에 비하면 정말이지 새발의 피조차도 안되는 서비스 한 조각을 고민하는 우리건만, 우리 블로그 만드는 사람들도 지금이 진지하게 블로그라는 서비스에 대해서 고민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얘기를 전달하고 싶었다. 
세상 만물이 그렇듯 모든 것은 변한다. 변하지 않는 것은 살아남을 수 없다. 블로그도 마찬가지다. 기술 수용주기에서 보면 이제 블로그는 선각자와 전기 대다수 수용자들의 중간 정도에 있고, 소위 말하는 “캐즘”을 뛰어 넘을 수 있냐, 그렇지 못하냐의 기로에 서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본다. 솔직히 블로그라는 키워드도 예전만큼 핫하지는 않은 것 같다. 따라서 우리가 만들면 누군가 쓰겠지, 하는 생각으로 예전과 같은 안이한 접근 방식을 가져가면 안 된다고 본다. 사람들에게 쓰라고 하지 말고, 대다수의 사람들의 실질적인 삶에 와닿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려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블로그가 주는 효용 가치는 분명히 있다. 이제 우리가 고민해야 할 주제는 그 효용 가치를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줄 수 있을 것인가라고 본다. 오해하실까봐 – 이는 “모두를 컨텐츠 생산자, 글쟁이, 블로거로, 시민기자로” 만들자는 얘기가 아니다. 이는 좋은 마케팅 문구임에도 불구하고, 실현되기 어려운 말이라는 건 우리가 모두 다 잘 안다. “시민기자감”이 아닌 분들에게는 어떤 가치를 줄 수 있을까? 이런 고민들이 되어야 할 것 같다. (물론 답은 나도 아직 잘 모르지만.)
비유를 하나 하자. 자동차가 에너지 사용과 환경 오염의 주범이므로, 하이브리드차처럼 연비 좋은 자동차를 구매하는 것이 매우 신성한 일처럼 보이는 시대다. 반면 커다란 SUV를 몰고 다니는 사람은 중죄를 저지르는 사람처럼 보인다. 그러나 적어도 연비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혹은 더 중요한 것은) 일주일에 차를 몇 킬로나 몰고 다니는가이다. 마티즈를 일주일 내내 타서 200km 를 운행하는 사람은, 지하철로 출퇴근하면서 주말에만 SUV를50km정도 운행하는 사람보다 환경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사람이다. 무슨 말이냐 하면, 어떤 사회적 가치의 총량은 여러 가지 변수의 곱으로 이루어지며, 따라서 어떤 한 변수만을 논하는 것은 자칫 단순함의 오류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블로그도 마찬가지다. 블로그가 우리 사회에 미치는 영향의 총량을 계산함에 있어서, 우리는 블로그를 잘 써서 재미보고 성공한 소수 사람들의 사례만을 언급해 왔다. 그러나 그러한 개별 가치량에 곱해져야 하는 n, 즉 그러한 가치를 누리는 사람의 수에 대해서는 그다지 신경을 못써 왔다는 느낌이 든다. 
어렵게 말했지만, 우리 와이프가 블로그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와이프는 문자도 쓰고, 싸이도 쓰고, 이메일도 쓴다. 그것도 매우 많이. 근데 블로그는 안쓴다. 두번 만들어 줬다. 두번다 안 썼다. 그 얘기다. 그게 내 머릿속에 계속 남는 주제고, 답도 없으면서 감히 주제만 이번 태터캠프때 던졌다. 그래도 괜찮다. 답은 루나모스님과 그의 알바들이 찾아줄 거니깐. 

27 replies on “제 6회 태터캠프”

@Noel – 2008/12/10 10:34
오늘 어떤 교수님과 이야기 했는데 정보통신 미디어 학과 사람들인데도 불구하고 블로그를 거의 못쓰고 안한다고 하더라구요. 뭔가 대중화의 계기가 꼭 필요할듯..

와, 정말 정문이 건물 맞네요 ㅋㅋ..

저도 참여하고 싶었는데 장소도 시간도 안되어서 참여 못했어요…

그리고 본론으로 넘어가서 제 주위에도 싸이 하는 사람들은 많은데..

블로그 하는 사람들은 정말 없어요.. 블로거들이 늘었으면 좋겠어요..!!

미네르바님 블로그에 버그가 있내요. 트랙백을 파이어폭스에서 클릭했을 때, 복사가 안됐는데 복사가 됐다고 나옵니다. 플래쉬 보안강화와 관련이 있을 것 같습니다. ^^

trackback from: 블로그 포장이사 그리고 TTXML
저작권자에게는 3권이 보장되야 하는데, 생산과 삭제 그리고 이사다. 생산은 어디나 돼고, 삭제는 대체로 돼고, 이사란 나의 블로그의 데이터를 바리바리 싸들고, 다른 서비스로 이주하는 것인데, 범 텍스트큐브(설치형 텍스트 큐브, Tistory, Textcube.org, 오마이뉴스 블로그 등등)에서만 지원하고 있다. 이래서는 저작권자로써 온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말할 수 없다. 그래서 주목되는 것이 TTXML이다.TTXML이란, 쉽게 이야기해서 포장…

 트랙백 타고 왔습니다. 그랬군요. 홍문관이 학교 교문이었군요. 그런데 어찌 된 게 교문 시설이 왜 이리 좋은 걸까요…

 '모든 인원이 블로그를 쓸 수 있을 때'가 오면 좋겠지만… 저는 잘 모르겠군요. 사실 저는 주변에서 블로그 쓰자고 했을 때도 개인 홈페이지를 고집하며(2003년 말까지만 해도…) 직접 웹디자인하고 갤러리 등의 포트폴리오를 구현하는 데는 백지에서 만드는 게 더 좋다고 했던 사람이었고요. (사실 그 때까지는 국내에 설치형 블로그가 없어 블로그라면 틀에 박힌 서비스를 이용해야 되었기 때문에…)

 어쩌면 블로그가 좋다고 하지만, 블로그의 성격이 소통을 가로막는 경우가 생기는 지도 모르겠어요. 제 친구가 이 이야기를 하더군요. '블로거와 방문자 간의 소통은 되지만 방문자끼리의 소통이 되지 않는 것, 혹여나 되더라도 서로 따지고 까고 그러는 것만 된다'고 하더라고요. 방문자 간에는 친해지려고 들지 않는 듯 보여요. 그러면서 그 친구는 아직도 옛날 개인 홈페이지에 달았던 퓨라드나 퓨리 등의 Perl CGI형 방명록을 선호하고 있답니다.

 어디선가 블로그는 끝났다 라고 말을 하더라도 제 생각은 블로그는 끝은 커녕 완성도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고칠 점은 아직 많아서… 그리고 고칠 점은 아직 많은데 파워 블로거니 뭐니 하는데다 블로그의 상업화가 틈타고 있고…

 뭐랄까요. 가끔 주변의 일부 블로거들의 부정적인 면을 보면서 '그냥 블로그 접을까' 라는 생각도 들지만 차마 그럴 수는 없더라고요.

trackback from: Tatter Camp #6
제6회 태터캠프 홍문관 (거짓말)  안녕하세요, 좀 늦은 감이 있지만 이번 태터캠프의 후기를 올립니다. 이번에 열린 태터 캠프는 정말 오랫만에 가는 태터툴즈 관련 모임이네요. 왠지 오랫만에 그 방면의 사람들을 본다니 마음 떨리네요.☞ 이어지는 내용  집에서 12시 30분에 출발해서 1시간만에 홍대에 닿았습니다.홍대 앞 홍대까지 찾아가는 길은 제가 그 동안에 홍대입구 역 주변을 많이 돌아다녀 봐서 금방 찾을 수 있었습니다. 공사중인 게 좀 거슬리긴…

trackback from: 제6회 태터캠프에서 ..
제 6회 태터캠프에 다녀왔습니다. 태터네트워크재단, 다음커뮤니케이션의 티스토리, 구글코리아의 텍스트큐브닷컴에서 모두 나와 2008년에 한 일과 2009년에 할 일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설치형 텍스트큐브, 티스토리, 텍스트큐브닷컴을 모두 사용 중인 저로서는 모두 귀 쫑긋 세우고 들을만한 내용이었습니다. 사실 태터캠프는 PR을 담당하는 제가 쉽게 이해하기엔 어려운 기술 용어들이 꽤 많이 등장하는 모임입니다. TNF에서는 언제나 조금은 더 쉬운 모임을 만..

@맥퓨처 – 2008/12/08 18:57
어허 왜이러십니까.. ^^

D사에서는 잘 지내시는지.. 오랜만에 뵈서 너무 반가웠어요 (근데 얘기를 많이 못나눴네요..)

trackback from: 제6회 태터캠프 | TNF 세션
 앞서 말씀드린 대로, 2008년 12월 6일 태터네트워크재단이 주최한 제6회 태터캠프가 열렸습니다. 전환기 Transition 라는 부제하에 "프로젝트 태터툴즈"의 지난 한해를 돌아보며, 그간의 성과들과 앞으로의 2009년 계획과 전망에 대한 Tatter Network Foundation, Needlworks, Google Korea, Daum Communications 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지난 5년 동안 텍스트큐브(태터…

제 주변에선 텍큐닷컴은 글만 써야 하는곳 아니냐면서 주저하고 있어요;;

아니라고 손사래를 치고 제것이랑 다른 사람들 것이랑 몇 번을 보여줘도 접근하기가 좀 그런가보네요.ㅋㅋㅋ

꼭 해결해주세요~^^

아! 매니저님께서 던져주신 화두는 계속 고민해보겠습니다.

사실 저도 불과 한달 전까지 "블로그 왜 해?"라고 말하던 사람이라서

고민은 하고 있었어요ㅋㅋ

기회가 되면 이 화두에 대한 매니저님의 고견도 듣고 싶군요!

혹시 제 블로그 놀러오시면 방명록에 글 부탁드려도 될까요?ㅋㅋ

요즘 들어 가지고 있는 깊은 고민 중 하나가 말씀하신 그 문제입니다..

블로그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어쩌면 블로그 기술이란 제목의 매뉴얼 내용만 잘 외우고 있던게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좀더 큰 그림을 그려보기엔 아직은 제 그릇이 작은 탓이겠죠..

고민의 깊이가 물씬 느껴지는 글이네요. 블로그/ 에너지 얘기에선 정말 요새 이해하려고 참 노력중인 economics 수업 내용들이 떠오르네요. 저두 와이프랑 팀블록 하면서 즐기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