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Uncategorized

평판 (reputation) 관리

미국으로 온지 어느덧 4년이나 되서, 요새는 우리나라 스타트업 업계분들중에 모르는 분들도 많이 있다. 하지만 가끔 한국 나가보면 여전히 업계는 좁고, 알게모르게 서로서로 업계 남얘기들 많이 하시는것 같다^^ 뭐 나도 그렇고 인간의 본성이니.

그런데 얼마전에 누군가 스쳐 지나가듯이 이런 얘기를 했다. “우리나라 스타트업 업계도 꽤나 남얘기 많이 하는 곳인데.. 그치만 (모 앱회사) P모대표, (모 심사역) P모씨, 예를들어 이런 분들은 정말 그 누구도 그들 뒤에서 나쁜 얘기 하는걸 못들어봤다.”

짧은 말인데 꽤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 평판 관리가 필요하나? 굳이 그렇진 않다. 열심히 자기 일 해서 성과내는게 가장 중요한 거다. 스티브 잡스가 어떤 평판을 가졌을지 생각해 보라.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본인이 일부러 나서서 망칠 필요도 없는게 평판관리가 아닐까 싶다. 
  • 위에 열거한 분들이 과연 평판 관리에 의식적으로 철저히 신경을 썼을까? 아마 아닐 것이다. 그냥 자기 일 열심히 하면서, 남들에게 꾸준히 진정성 있게 대해준 것일 테다. 사실 그거면 된다. 
  • “적만 안 만들어도” 어느정도 평판 관리가 된다. 결국 평판을 해치는 것은 여러사람이 아니라 그를 싫어하는 한두사람이 여기저기 얘기하고 다니는 것일테니. 
  • 다들 먹고살자고 업계에서 고생들 하고 있는데, 기본적인 인간애와 동료의식을 갖자. 평판관리는 이런 의식의 발로이지, 가끔 하는 기교와 테크닉이 아닐것. 
  • Paul Graham이 쓴 최근 글을 읽어볼것. 왜 성공한 사람들 중에 유독 좋은 사람들의 비중이 높은지, 악랄한(?) 사람들이 실패할 가능성이 높은지. 

1 reply on “평판 (reputation) 관리”

때때로 적을 안 만들려면 불합리를 눈감아야 할 때가 있는데 그건 제 가치관으로는 쉬운 일이 아니더군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