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Uncategorized

처음처럼

우리 나이 또래는 초등학교때 컴퓨터 잡지에 나온 베이직 프로그램을 하나하나 손으로 쳐가면서 밤을 새운 경험이 다들 있다. 몇번의 Syntax 에러 끝에 마지막으로 Run을 실행해서 프로그램이 실행될 때의 그 기쁨이란!

나이가 들면서 가장 불행한 일 중 하나는, 열정 하나로 하얗게 밤을 지새울수 있는 짜릿한 경험의 수가 줄어든다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걸 해도 다 얼추 해본거라서 시큰둥해지는 것. 누군가 말하길, 나이들면서 가장 경계해야 할 일이 그거라고 했다.

바로 그런 이유로, 우리는 나이가 들어갈수록, 전략적으로 “인생 첫경험”들을 군데군데에 배치해 놔야 한다. 새 경험에 대한 동경과 영민함을 유지하는것, 생각보다 쉽지 않다.

2 replies on “처음처럼”

김정운 교수가 '나는 아내와의 결혼을 후회한다'에서 주장한 바와 비슷한 말씀이시네요. 김정운 교수의 주장을 처음 읽었을 때 무릎을 탁 치며 감탄했었는데, 그새 또 잊고 있다가 창원님 글 덕분에 다시 생각이 났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