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PC대 맥

(Via Techcrunch)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최근 진행하고 있는 광고 프로그램인 “랩탑 헌터“의 주제는 주로 맥과 PC의 사양이 비슷한데도 불구하고 맥이 PC보다 두배는 더 비싸다, 이런 내용이라고 한다. (이러한 불황기에 사람들에게 바로 먹히는 광고지만, PC시장이 로우엔드 마켓으로 영영 각인되는 결과가 될 수도 있겠다.)

아무튼 이 광고에 소개된 Dell Studio XPS 라는 컴퓨터를 따라가 봤는데, 정말이지 감탄할 나름이다. 회사 컴퓨터 말고는 노트북 컴퓨터 사본지가 한 2년은 된지라, 그간 얼마나 사양이 좋아지고 가격이 내려갔는지 감이 별로 없었는데, 900불짜리 노트북 컴퓨터의 사양이 대략 이렇다
  • 인텔 코어2듀오 (2.4 GHz)
  • 4기가 메모리
  • 320기가 하드디스크
  • 13.3인치 
  • 엔비디아 GeForce 그래픽카드
  • 두께 1.4인치 
900불이면 1000불도 안되는 가격. 요새 환율이 좀 올라가서 그렇지, 예전 환율로 따지면 80~90만원에 해당하는 가격이 아닌가. 그정도 가격에 데스크탑도 아니고 노트북이 저런 성능을 가진걸 보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 이삭이 할아버지가 어린이날 큰맘 잡수시고 다섯살까지 타라고 전기 충전식 장난감 차를 하나 사주신게 30만원이었는데, 거기다 조금만 더 보태면 수십년 전까지만 해도 슈퍼컴퓨터급으로 분류되던 고사양 노트북 컴퓨터를 사줄 수 있는 셈이다. 기술은 나날이 진보해 가고, 경쟁은 치열해진다. 

6 replies on “PC대 맥”

trackback from: Apple's response to Microsoft's Ads
애플은 광고를 참 잘 만드는 것 같습니다. 이번 광고도 그렇구요. 한마디로 "한방" 입니다. ㅎㅎ 아래 동영상을 보시지요. 저도 Microsoft Windows가 깔려있는 노트북을 사용해서 회사에서 일을 하고 집에서는 Microsoft Windows가 깔려있는 데스크탑을 사용하지만, 얼마전 부터는 맥을 사용해 보려고 노력 중입니다. 요즘 맥OS를 사용해 보면서 느끼는 점은 한두개(홈쇼핑 등의 Active X를 이용해야만 하는 사이트 방문하기, ph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