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긱스 온 어 플레인

제목이 약간 낚시성인데, 박지성과 같이 뛰는 긱스횽아 얘기가 아니다. 오늘 테크크런치에도 소개된 긱스 온 어 플레인 (Geeks On a Plane) 은 아시아 시장에 대해서 관심이 있는 서양쪽 웹 업계 사람들이 중국과 일본에 열흘간 투어를 다니는, 일종의 신사유람단 같은 프로그램이다. 
이걸 추진하는 친구중에 하나는 George라고, 독일인인데 중국에 살고 있고, Web2Asia 라는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내가 운영하는 영문 블로그 Web 2.0 Asia 와 이름이 비슷하여, 어제는 실리콘밸리에 있는 누군가가 나에게 긱스 온어 플레인에 대해서 물어 오기도 했다. 마침 그 질문 때문에 나도 이 행사에 대해서 알게 되었는데, 막상 찾아가보니 투어 코스중에 한국이 없어서 아쉽다. 
우리나라는 늘 “한중일”, “CJK” 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3국을 대등한 구도로 놓고 생각하지만, 정작 바깥에서는 굳이 한중일을 대등한 존재로 인정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물론 뻔히 아는 얘기지만 적잖이 속이 상한다. 일본과 중국까지 올거면 당연히 한국에 한번쯤 들르는 것이 (더군다나 IT 분야의 투어라면) 맞지 않나라는게 우리네 생각인데, 그들은 만일 아시아의 3개 도시를 돌아야 한다면 차라리 서울을 끼는 대신 동경, 북경, 상해, 이렇게 3개의 도시를 선택하고자 할 지도 모른다. 한국이 두 강대국 사이에서 살아남으려면, “한중일” 또는 “BeSeTo” (Beijing, Seoul, Tokyo) 라는 표현이 우리 입에만 자연스러운 표현이 되면 안될 것이다.  

8 replies on “긱스 온 어 플레인”

Geeks On a Plane 공식 일정에 TEDxShanghai가 있었고 때마침 저도 그자리에 있었는데, 한국에 오지 않은 것은 한국이 안중에 없는 것이 아니라-아시아 IT 신사유람단이 한국을 빼놓고 아시아의 IT 얘길 하긴 좀 힘들겠죠-당시 한국의 민감한 정치적 상황에 대한 고려로 일부러 skip했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정말 아쉽네요.. 한국도 방문하면 재미있을텐데~.. CK님께서 힘 좀 써주셔서 다음에는 일본거쳐 중국가기전에 한국도 들를 수 있도록 해보심이 어떨지~. ^_^

100% 동감입니다.

아쉽게도, MBA School에서도 일본과 중국에 대한 case 는 많은데 한국 관련 case는 아주 드뭅니다. 삼성 케이스 한 두개 정도…?

중국은 쪽수가 되고, 일본은 돈이 많고… 쩌비.

동감입니다. 한국에서 보면 한중일이라고 생각하지만 외부에서는 그저 중국과 일본만 보이는 형상이지요. 얼마전 서울대에 재직중인 미국인 교수님을 인터뷰했더니 서양에서 일본은 뭔가 exotic한 측면이 있다고 매력을 느끼며 중국은 sheer scale때문에 관심을 가지지만 한국은 아직 defining characteristic이 없어서 문제라고 하시더군요.

의외로 이런 움직임과 투어에 관심을 갖고 계신 서양에서 활동하시는

외국인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네요.^^

한국에 대한 관심과 웹업계와 서비스를

랑하고 좋은 의견도 공유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이루어 질 수 있다면 많은 교류가 있을 수 있어 좋을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