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스티브 형, 힘내삼.

우리나라에도 적잖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잡스 아저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6개월간 휴가를 냈다고 한다. 아래 사진처럼 불과 1년만에 저렇게 큰 외관상의 변화를 보인 걸 보면, 뭔가 건강에 빨간불이 켜진 건 사실인 것 같다. 

Venturebeat 기사에 따르면, 잡스의 병가 소식이 전해지고 난 뒤 애플 주가가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불과 14분만에 60억불, 그러니까 우리돈으로 약 8조원 가까운 시가총액이 증발했다고 한다. 거꾸로 이야기하면 스티브 잡스의 건강은 약 8조원의 가치를 지닌다고 할 수 있는건가? 

잡스가 하는 대부분의 일들이 다 쫌 멋있어 보이지만, 나름 똑똑한 수만명의 직원들이 일하는 상장회사에서 CEO 한 사람의 건강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고 해서 십여분만에 8조원의 시가총액이 사라져야만 하는 상황에 미리 대비하지 못한 건 좀 생각해 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수많은 지적에도 불구, 잡스 한 사람에 대한 의존도를 결국 낮추지 못했고, GE처럼 바톤을 이어받을 만한 예비 리더들을 키우는 일 역시 얼마나 잘 해왔는지도 의문이다. 
하지만 한가지는 분명하다. 그가 아니었다면 과연 그 누가, 이 세상에 그 누가 아이폰과 아이팟을 만들어 낼 수 있었겠는가. 세상에서 가장 멋지고 가장 잘 팔리는 휴대기기를 만들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로 큰 일을 해낸 거지만, 무엇보다 경외감이 드는 대목은 5년도 안되는 기간동안 세상에서 가장 골치아프게 꼬일대로 꼬인 인더스트리 두 개(음반업계와 이통업계)를 “무소의 뿔처럼 홀로”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다는 부분이다. 아, 맞다, 그 와중에 시간이 좀 남을 때는 디즈니에 픽사를 인수시키고 디즈니 최대주주가 되기도 했었구나.^^
어쩌면 그가 조직을 못 키우고 위임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애시당초 어떤 조직도 그를 따라갈 수는 없는 거였는지도 모른다. 어쩌면 애플이 있고 그가 있는게 아니라, 그가 있기에 애플이란게 존재할 수 있는 건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도 영원할 수 없고, 따라서 건강이 나아져서 일선에 복귀한다면 자신 이후의 애플을 만들어 놓는데 온 힘을 다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당장은 그가 필요하다. 아니고선 달래 대안이 없어 보인다. 인더스트리 두 개를 송두리째 바꾼 만큼, 자기 자신의 건강 역시 바꿀 수 있길 기원해 본다. 

8 replies on “스티브 형, 힘내삼.”

trackback from: 애플의 스티브잡스로부터 배우는 경영지혜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블로그인 "아이디어박물관"에 게재된 애플 최고경영자 스티브 잡스 "아이디어에 관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시도하라"라는 제목의 글이 스타트업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블로그의 내용중에서 참고할만한 몇가지 부분들을 발췌하여 개인적인 생각들과 함께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바쁘게 움직여라 실행을 강조하는 말로, 방향과 전략이 어느정도 만들어졌다면 구체적으로 무엇을 할지를 생각하고 바로 움직여 실행에 들어가..

영어 교수님이 맥 유져라서 하루에 2~3분씩은 꼬박꼬박 맥과 관련된 small talk를 나누곤 하는데 오늘은 이 주제로 이야기 했었습니다.

그가 애플을 떠나면 한동안 멋진 물건들을 못 볼꺼라는 이야기를 나누면서 과연 그를 누가 대신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잠시 했었지요.

"He is a visionary."라던 교수님의 코멘트가 생각나네요.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