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돈 벌고 싶으면 이바닥을 떠나라?

신문지상에서 줄곧 보아온 이공계 기피현상이 피부로 다가올 때는, 우리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실제로 “이 바닥“을 떠나는 것을 지켜볼 때다. 그나마 이공계를 선택한 학생들조차 의사, 변호사, 공무원, 금융 컨설턴트 등 “컴퓨터 분야만 뺀 나머지 분야”로 어떻게 해서든 진출하려는 꿈을 꾸는 곳이 작금의 우리나라인 것 같다.

그도 그럴것이, 우리나라만큼 물질지향적인 사회가 없다. 얼마전 미국에서 태어나서 자란 한인 2세(나의 대 선배님의 딸)가 한국에 왔다가 적응을 못하고 미국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을 보았다. 그녀의 실망섞인 말인즉슨, 한국은 너무 물질주의적(materialistic) 이라는 거다. 그런데 그녀는 상대적으로 가진게 많은 사람이다. 그녀의 아버지는 컬럼비아 로스쿨을 나와서 국내 굴지의 통신회사 대표를 지내셨고 지금은 법무법인의 파트너를 지내고 계신다. 그런 그녀가 한국을 지나치게 물질주의적으로 느낀다면, 하물며 가진자들이라는 범주에서 살짝 비껴나가 있어서 자칫 주눅들만한 상황을 날마다 겪어내야 하는 이땅의 수많은 젊은이들은 과연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아마 고등학교, 대학교를 거치면서 “역시 이나라에서는 돈을 가져야 해”, 라는 교훈을 날마다 되새김질하며 살아가고 있진 않을런지. 아니, 고등학교까지 갈 필요도 없다. 요새는 초등학교에서부터 어느 동네 어느 아파트의 몇평짜리 집에서 사는지를 서로 비교하는 세상이므로.

그래서 돈을 벌어야겠는데, 보니깐 방법은 의사, 변호사가 되거나 아니면 돈 자체를 다루는 투자은행 같은데를 들어가는 게 가장 좋아 보이는 게다. 대학 나와서 똑같이 5~6년 고생한다고 치자. 의사라면 잘하면 개업을 했을 꺼고, 금융 분야라면 잘하면 JP모건같은 외국계 금융회사에서 높은 타이틀을 단 채 체어맨을 굴릴수도 있었을 꺼다. 반면 개발자로 5~6년 고생하고 나면, 삼성 SDS 선임 정도면 꽤나 잘 풀리는 케이스 아닐까. 삼성 SDS 선임이 나쁜 것도 아니건만, 우리네 대학생들은 투입 시간에 대비한 결과치(ROI)를 분주히 따져보면서 의대와 로스쿨로 가는 막차에 줄서기를 하려 하고 있진 않을런지.

영화 아이언맨과 배트맨의 공통점은? 소위 긱(Geek)이 되게 멋진 주인공으로 묘사된다는 점이다. 현실과는 반대되는 “의도된 교화의 메시지”인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미국에서는 뛰어난 과학자/기술자가 쿨한 존재로 부각될 때가 많다. 우리나라에서도 그러한 이미지를 일부러 만들어서라도 좀더 과학과 기술의 분야로 유입되는 젊은 피가 많았으면 좋겠다.

일본인들에 대해서 존경하는 점 중 하나는, 그들이 물건을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는 점이다. (“모노쓰쿠리” 라고 하던가?) 그들은 물건을 만들고 끊임없이 발전시키는 것을 좋아하는 DNA를 지녔고, 지금도 동네 어딘가의 공업소에서 두세명이 모여서 “잇쇼켄메이” 하고 있을 거다. 뭔가를 만들어 나가는 것만한 재미가 또 있을까. 물론 금융산업 역시 중요한 산업이고 우리나라가 그게 없어서 IMF때 홀라당 당했지만, “만드는 재미”에 빠진 젊은이들의 수가적어진다는 것은 장기적으로 볼때 우려되는 게 사실이다.

오늘 모 지인으로부터 들었던 말 때문에 쓰는 포스팅이다. 이공계 전공자인데, 스무명 남짓한 동기들 중 4명이 벌써 금융권에 취업했다고 한다. 그중에는 한때 코딩의 재미에 맛을 들였던 친구도 있다고 하니, “IT 분야는 방금 또 하나의 인재를 잃었다”는 시적 표현을 쓸 만하다. 지난주 금요일에 고려대학교에서 벤처와 창업에 대한 강연을 한꼭지 했는데, 그때 강의실에 모여서 부족한 강연을 번뜩이는 눈으로 경청해준 몇명의 친구들이 새삼 고맙고 기대된다.

21 replies on “돈 벌고 싶으면 이바닥을 떠나라?”

시사점 있는 글이네요. 블로그스피어에서 개념글로 언급될 듯.^^ 의사들과 술먹고, 며칠전에는 JP모건 홍콩에 있는 친구랑 전화를 한 S사 선임입니다. 대표님 글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구요. 하지만 바꾸던/바뀌던 10년 후에는 무언가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드라마를 많이 봐서 그런지 몰라도(그리고 일본 거주중), 할 일 없으면(물론, 저도 다 조사해본 게 아니라 잘은 모르지만, 지금까지의 느낌상으로) 가업을 잇는다는 것 같더군요. 한국에 오래 살수록 매체에서 오는 편견을 그냥 수용하는 경향이 강한것 같은데, 같은 인간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금방 알 수 있습니다. 가업을 잇는 다는 것,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재미없는 것을 한다는 것, 어느 인간이 좋아하겠습니까? 현대의 개성강한 일본 젊은이들이 말이죠. 딴지라는 개념보다는 일본에 대한 제 생각입니다. 글은 어감이 정확히 전해지지 않아서요.

아 뭐 이런곳에 이런 글 올려서 죄송한데요.;

텍스트큐브닷컴 공식 블로그..

http://blog.textcube.com/guestbook/217590#comment217590 코멘트에 댓글을 이런식으로 달려고 그랬거든요.

『http://digression.textcube.com/193 글에 달린 댓글의 댓글로 볼때 그런것만도 아닌것 같아요.』

근데 텍스트큐브닷컴 공식블로그 피드백란에서

귀하는 차단되었으므로 어쩌구 저쩌구…

포스팅에 댓글남기는건 잘되네염..;

스크린샷 첨부합니다.

http://honam36.kalcapt.net/img/asdfasdf.jpg

사회적인 분위기가 큰 이유인거 같습니다. 대졸자들 중에 9급 공무원 지원자가 넘쳐 난다고 하니 할 말 다 했죠. 직업은 돈버는 수단에 불과하고 사람을 평가하는 유일한 방법은 그 사람이 가진 돈이 유일한 기준인 세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죠. 이런 상황에서 행복의 크기가 돈의 크기가 동일하다고 생각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은 당연한 것이죠

문제는, 그렇지 않은 사람들까지도 계속 이런 식으로 평가 받아야 하니 변할 수 받게 없는 거 같습니다. 천민자본주의

시간이 지나면 이런의식이 점점 없어질꺼라고 생각했는데

왜그런지 설문조사를 보면 돈을 인생의 최우선가치로 두는사람이

갈수록 늘어나더군요;;;

"이게 다 ….때문이다."

trackback from: 캐나다 어학연수 – Calgoo Calendar
아.. 오랜만에 집에 일찍 퇴근해서 밀린 이메일을 읽었다.. 그 중 예전에 캐나다에서 인턴을 했던 회사에서 메일이 왔다.. 나를 스카웃 하겠다는??? -0-;;; 아니다 ㅋ 새로운 버전 release에 대한 소식을 전하기 위한 이메일이다. 그래도 나 인턴 끝날때 파티도 해주고 1년동안 무료로 calgoo calendar 사용할 수 있도록 1년짜리 serial number도 주고 그랬는데 ㅎ 예전에 찍어두었던 사진을 찾아보았다… 회사 이름은 Tim..

창원씨 잘지내? 푸히히히~ 누가 이블로그 갈쳐줘서 왔엉 구글에 인수됐다고 제보가 들어와서 오예 으어 진짜 빨리 친하게 지내야겠다 유후 ㅋㅋㅋ 밥한번 먹자 화이팅!!!!!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