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벌써 기다려지는 제 5회 태터캠프

제 4회 태터캠프에 참가해서, 우리가 만들고 있는 텍스트큐브닷컴의 컨셉 및 현재까지 나온 (얼마 안되는) 결과물들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발표는 텍스트큐브 프로젝트 진행에 바빠서 그 전날 저녁부터 부랴부랴 준비했던 것치고는, 결정적으로 빼먹은 거 없이 중요한 사항들은 전달된 것 같아서 다행이다.

발표 후 개발팀장인 이상일 (겐도) 팀장을 불러서 인사를 시켰는데, 마이크를 건네주고 한마디 시킬 걸 그랬다. 갑자기 불러낸데다 마이크까지 넘겨주면 더 뻘쭘/당황할 것 같아서 그냥 포토라인에만 잠시 서게 했는데^^, “일본인 겐도”라는 농담을 혹여 진지하게 받아들이신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다. 겐사마는… 분명 한국인이다. 안그래도 반려자를 만나기 위해서라면 스팸필터 로직까지 바꿀 수 있을 정도인 사람의 혼사길을 막으면 안되지..

개인적으로 태터캠프에 기대를 많이 가지고 있었던 이유는 신정규님을 비롯, TNF와 니들웍스 분의 고민을 한 자리에서 집약적으로 들어볼 수 있는 자리였기 때문이다. 솔직히 말해서 생업의 분주함때문에 TNF 포럼에 별로 자주 가지 못할때가 많다. 블로그를 주제로 한 이노베이션을 누구보다 깊이 하는 주체들이 TNC와 TNF일진대, 서로의 고민들이 공유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유사한 고민의 궤가 따로 도는 경우가 많았다. 캠프때 그리고 후기에서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것처럼 TNC와 TNF, 그리고 다음의 티스토리까지 중요한 표준이나 포맷 등에 대해서는 고민과 결과물이 공유되어서 태터툴즈들이 너무 분산되고 브랜칭되지 않도록 하는게 중요할 듯하다.

개인적으로 살짝 아쉬웠던 부분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행사가 훨씬 덜 geeky했다는 점이다. 2006년의 오픈하우스 분위기를 연상했던지라, 발표 자료를 준비하면서 청중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기대했던 부분은 바로 텍스트큐브의 몇 가지 화면을 실제로 보여주는 부분이었다. 그러나 앞부분의 ice break에서 잘 호응해 주시던 청중들은, 정작 텍스트큐브 관리자 화면이 (비록 mock-up이었지만) “쌩얼”로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예상(내지는 바램)보다 훨~씬 조용한 반응을 보여주셨다. 이는 신정규님이 텍스트큐브로만 제작한 사이트를 보여주는 장면이나 숍을 보여주는 장면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사실 이는 텍스트큐브의 여러가지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으로써, 예전같으면 기립박수가 나올법한 장면이었다고 생각한다. 이번 태터캠프에서 2006년 첫회 오픈하우스때의 컬트적 반응을 기대했던 것은 나의 지나친 욕심이었을까.

티스토리의 고객응대와 기능추가에 대한 질문을 가볍거나 낮은 수준으로 여기는 것은, 마치 아키텍트 프로그래머가 웹프로그래머를 무조건 한수 아래의 존재로 치부해 버리는것만큼이나 위험하고 개념없는 일이라는 것을 잘 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티스토리 서비스 응대나 레몬펜의 UI 개선요구등에 대한 “일반 유저적인” 질문들이 기술적이고 geek스러운 질문보다 더 많이 나왔던 이번 태터캠프는, 잘 알아듣지도 못할 거면서 뭔가 하드코어적인 게 많이 나올걸 내심 기대했던 내게는 살짝 아쉬웠던 부분으로 다가왔다. “태터”라는 브랜드가 좀더 메인스트림화된 것은 반가우면서도 동시에 옛날의 컬트적 분위기를 한번쯤 아련히 떠올리게 만드는 모종의 아쉬움도 들게끔 하는 일이다. 마치 마냥 귀여움만 부리던 딸자식이 어느덧 훌쩍 커버려서, 이제는 더이상 맘놓고 볼에 뽀뽀해주기가 쉽지 않은 거라고나 할까. 반갑고 좋은 거라고 생각하지만, 한편으로는 옛날도 떠오르는, 그런 상황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다음번 5회 태터캠프때는 좀더 긱/컬트 이런 분위기로 가주는 것도 괜찮을 듯싶다. Hack-a-thon이나 Codefest같은 분위기… 1박 2일을 지새우고 나면 쓸만한 플러긴이 쏟아져나오는, 그런 분위기말이다. 잘 알아듣진 못하겠지만 그런 분위기의 다음번 태터캠프에는 꼭 참여해 보련다. 다시한번 행사 준비해 주신 분들 수고하셨고 감사를 드린다…

14 replies on “벌써 기다려지는 제 5회 태터캠프”

@fulldream – 2008/02/19 00:08
네… 저도 "기술적인 내용이어야 더 좋은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은 절대로 아니고요 (어차피 저도 기술자가 아니기에, 기술적인 내용은 잘 알아듣지도 못합니다^^). 그냥 예전과는 사뭇 분위기가 달랐다.. 정도의 개인적 소회일 뿐입죠^^ 태터캠프때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rackback from: 테터캠프 4 다녀왔습니다.
2008년 2월 16일 강남 다음 본사에서 그러니까.. 여기 사진을 많이 찍는걸 좋아하지 않는 이유로(귀찮아서?) 별로 안찍었는데- _-; 암튼 컨퍼런스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쉬는시간; 사람은 꽤 왔다 생각보다 중간에 테크 세션에 참가해서 비지니스 토크와 다르게 테크니컬 세션 분들하고 기술적 이야기를 하려 했으나… 잡담- _-을 나누고 코어 개발자 분들이 생업으로 태터툴즈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에 굉장히 놀랐다. 그리고 개발 서버가 우분투..

trackback from: 다양성 확대 – 제4회 태터캠프 참석 후기
지난 토요일 제4회 태터캠프에 갔다왔다. 블로그에 관련 된 모임에 올해 들어서만 네번째 참석이다. 어떻게 블로그를 활성화 시키고, 제대로된 기능을 하게 할 수 있을까? 내 화두다. 우리 몸에 딱 맞는 도구 임에는 틀림없으나 활용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무용지물이고 부작용은 클 수 밖에 없다. 발아기인 현 시점에서 제대로된 틀을 잡고 블로그가 가지고 온 "휴먼과 소통"의정신을 전파하여 모든 사람들이 사용 하기에 편한 도구들이 많이 생겨난다면 더할 나위..

태터캠프에 참여한 분 중 일부는 저와 같은 일반적인 유저들이었죠.

(참고로 전 IT종사자도 아닌 일반 직장인이자 블로거입니다)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야기를 듣다보니

기술적인 부분이나 "기립박수가 나올법한 장면"에서

뜨거운 반응이 나오질 않았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는 TNF에서 추구하는 다양성과 텍스트큐브닷컴의 새로운 개념 제시에 대해선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네트워크부분에서는 기존에 봐왔던 SNS와는 다소 차별성이 있는

요소로 부각될 수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뭐… 앞으로도 태터캠프는 상당수의 IT관련 파워유저들과 일반 유저와의 혼재가 예상되기 때문에

님이 이야기한 것처럼 오픈하우스와 같은 컬트적인 분위기를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차기 모임에서 테크니컬한 모습을 보이고자 한다면 아무래도 IT에 관심있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모임을 새로 만들거나 혹은 IT 전문가쪽과 비전문가(혹은 일반 유저)를 나눠 세션을 여는게

훨씬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여하튼 텍스트큐브 관련 설명 잘 들었습니다.

(중간에 쉬는 시간이 조금씩 확보되었더라면 그래도 더욱 집중하면서 들을 수 있지 않나

생각되는군요)

trackback from: 제4회 태터캠프 후기
앞서 말씀드린 대로, 2008년 2월 16일 태터네트워크재단이 주최한 제4회 태터캠프가 열렸습니다. 다양성이라는 부제하에 프로젝트 태터툴즈의 여러 주체의 지금까지 성과와 2008년 신년 계획을 들어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블로거로서 태터캠프에 참석한 후기와 발표 내용을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J텍스트큐브 1.6 , 다양성– 니들웍스/태터네트워크재단 신정규 리더프로젝트 태터툴즈의 지향점인 웹상에서의 다양성 추구를 위해 그 다양성의 증대를 위한 기제…

trackback from: 다녀왔습니다! 제 4회 태터캠프 – Diversity
행사시간을 착각해서 한시간이나 일찍 도착해 버려 한글로 된 " 대부(Godfather) " 를 10 쪽이나 읽어버렸습니다. –;; 대부를 읽은 후라서 그런지 테터캠프가 갑자기 돈 티스토리 패밀리처럼 느껴지더군요. –;; 왠지 거부할 수 없는 제안들이 쏟아질 듯 한.. 후기 안쓰면 계정이 삭제될 듯한 과대망상 피해의식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런 피해의식 덕분에 생전 안 찍던 단체사진 찍는 자리에도 남았습니다. 제 앞에 분 키 크시더군요. ( 사실은..

CK님의 발표 잘 들었습니다. 사실 기술적으로는 잘 모르겠지만,^^:;

서비스형 블로그를 말씀하시면서 보여주었던 부분들, Shop 부분이나 network에 관해서 이웃의 개념을

도입하겠다고 하신 부분은 상당히 놀라웠던 부분이었습니다. 특히, 이웃의 개념의 도입은 멋진부분이었습니다.

trackback from: [후기] 제 4회 테터캠프를 다녀와서
테터툴즈에서 마련한 테터캠프. 1회때부터 너무너무 가고 싶었다. 예전부터 너무 가고 싶었던 터라, 이번엔 꼭꼭 가야겠다고 생각했었다. 사실 고민이 많이 되었었다. 테터툴즈와 티스토리를 사용하지만, 텍스트큐브가 release 된후 많은 것이 변화된것 같아서,(솔직히 조금은 텍스트 규브 진입장벽이 없지 않음) 잘 몰라서 가기 그랬고, 훈스닷넷에서 하는 실버라이트 세미나가 오늘이었고, 클래시카라고 하는 클래식 동호회의 감상회가 오후 4시에 있었다. 무엇보..

CK님의 말씀 그날 너무 재미있고 유익하게 들었던거 같습니다,

사실 전 테크닉세션도 살짝 구경해봤지만 초보인 저로서는..너무 힘든내용들만 있어서 분위기에 압도당하는 기분이었는데요,

T2의 모토처럼 저도 웹에이전시에서 프로그램을 하는 입장으로 고객이 원하는 혹은 고객이 원하게되는 인터페이스환경을 나름대로 많이 고민하고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쉽고도 핵심적인 기능을 말씀하셨던 T2의 기대치는 제작하시는 분들 못지않게 높습니다~+_+ 저도 몇번더 참여하면서 플러그인 혹은 그이상의 대화를 나누었으면 좋겠네요

CK님이 포스트하신 다른 글들도 이제서야..지만 ^^;; 잘보고있습니다. 수고하세요~!

trackback from: 또다시 일상으로~!
주말에 태터캠프도 다녀오고.. 동생 쇼핑몰 작업도 하고(언제 오픈하나 ㅋ!)잠깐 꿈을꾼듯한 기분으로 앞으로 개발하면서 해야할것들을 정리해봤지만..ㅋㅋ우선은 지금 하고있는 공부 일 모두 열심히 하면서..~! 생각해보기로 하자.! mysql, php등도 멋진 공부가 될 수 있겠지만… 나는 우선 내가결정한 .NET부터열심히 공부해야겠다.!! 오늘부터 밀린 데브피아 강좌도 듣고 쿼리공부도 해야것다 ~! 너무 들떠있었네~ ㅃ ㅏ ㅅ ㅑ~!번외편으로 주말…

trackback from: 4회 태터캠프를 다녀와서..
오늘(2008/02/16) 제 4회 태터캠프에 다녀왔다.요즘 들어 블로그를 더 알고 싶어서 공부하고, 관련 기술 및 정보들을 찾다 보니까 가장 앞서 보이는 몇몇 서비스가 있었으니, ㅎㅎ N블로그를 사용하던 나로서는 너무나 신선한 경험이었다, 이에 이곳 캠프까지 참여를 하게 되어서 느낀 점을 간략하게 남겨본다.3인 3색 혹은 각양각색(?) 이랄까…, 오전에 니들웍스라는 곳의(난 솔직히 뭐가 뭔지도 잘 모르고 간거임..- _-;;) 신정규님의 설치…

trackback from: 제4회 태터캠프 Diversity 후기..
이미 많은 분들이 후기들을 작성해 주신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굳이 담지 않으려 한다.. 다만 느낀점 몇가지들을 적고 이번 태터캠프의 기록을 남긴다..TNF에서 주도하는 행사나 텍스트큐브 버전명은 항상 부제를 유심히 보게 된다.. 그 부제가 이번 행사나 텍스트큐브가 어떠한 것인가를 드러내는 상징성을 가지기 때문이다.. 제4회 태터캠프 역시 마찬가지.. Diversity(다양성)라는 부제 아래 프로젝트 태터툴즈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내는 자리였다..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