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나는 당신의 펫…

원문 출처: 동서남북의 자원과 환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인 Dani Graves(왼쪽)가 자신의 여자친구인 Tasha Maltby의 목에 쇠줄을 묶어 끌며 거리를 걷고 있다.

West Yorkshire의 Dewsbury을 운행하는 한 버스 운전사는 이들의 승차를 거부했다. 이 커플은 버스회사에 승차거부를 항의했다. 여친인 Maltby는 자신이 애완동물로 취급되는 것을 즐기고 있다며 자신의 생활방식을 변호했다.

++

세상이 혼탁한 나머지, “Bitch” 라는 말이 더이상 욕이 아니다. -_-;;;
승차거부한 아저씨 화이팅! (어쩌면 이분은 단지 “애완동물은 버스에 태우지 않는다” 라는 버스회사 규정에 충실했을지도…)

2 replies on “나는 당신의 펫…”

우리나라도 케이블방송중에 "애완남 키우기 나는 펫"이라는 방송이 있습니다.

단순히 방송이라지만, 이걸 다양성이라고 존중해줘야 할지… 변스럽다고 욕해야 할지.. –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