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orean

FF도 지원해야 하는 이유 – 플랫폼은 “웹 자체”이기 때문

최근에 한 블로거분께서 네오위즈 대문페이지가 파이어폭스를 지원하지 않는 것을 비판한 내 영문 블로그의 (이 글의 연속에서 씌여진 글) 을 질타하는 글을 써 주셨다. 한 명의 블로거로써 건설적인 비판은 무척 반가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매우 중요한 이슈라고 생각되는 문제에 대해서 제기해 주셨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나는 우리나라에서 IE 밖에 사용할 수 없는 사이트들이 많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결국 개별 사이트 단위가 아닌, 웹 자체가 플랫폼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웹에서는 누구도 독자적인 플랫폼 사업을 장기적으로 하기 어렵다. 처음에 각광을 받던 Facebook의 플랫폼 전략도, 시간이 지나면서 단기적인 전략이 될 수밖에 없다는 비판도 나오기 시작하고 있다. 모바일 웹을 독자 플랫폼으로 삼으려는 이통사들에게서 이노베이션이 나오지 못하는 것도 비슷한 이유이다.

만일 웹 자체가 궁극적인 플랫폼이라고 규정한다면, 이러한 웹에 접근하는 다양한 방법들이 어떠한 경로에서도 문제없이 지원될 수 있도록 서비스 업체에서 한걸음 더 노력하는 것은 가치있는 일이라고 본다. 이러한 이유에서 우리 회사의 디자이너들과 웹 개발자들은 크로스 브라우징을 지원하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는지 모른다. 스킨 하나를 만들더라도 IE, 파폭, 사파리… 에서 다 맞추어 보면서 미세한 부분들을 수정해 나가는 것은 눈에 드러나지는 않지만 정말로 큰 수고다. 때론 이것때문에 일정이 딜레이 되면서도 우리는 그렇게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많은 서비스 사이트, 심지어 어쩌면 공공 서비스 부문에 속하는 금융거래나 정부기관 사이트 접속에 있어서도 IE만 지원되고 있다. 물론, 개별 기업이나 사이트에만 초점을 맞춘다면, IE만 지원하는 것이 개별 사기업 또는 개별 단체의 선택이므로 그 누구도 뭐라고 할 수 없다. 게임 회사가 IE만 지원하는 것 역시 개별 기업의 선택이라면 사실 할 말이 없는 것일 수도 있다. 애플과 파이어폭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자발적 소수자들이라고 규정한다면, 그들은 스스로 자발적 소수자의 길을 택할 때 어느정도의 불편도 감수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할 수 있겠다. 그냥 컴퓨터마다 다 깔려있는 IE 쓰면 되는건데 굳이 몇 가지가 지원되지 않는 걸 알면서도 FF를 선택해 놓고서, 거기에 따른 불편을 토로한다는 것은 일견 앞뒤가 안맞는 행동일 수도 있다.

사실 우리나라에서 피망에 접속해서 게임하러 오는 사람중에 IE 안 쓰는 사람이 거의 없는데도 불구하고 굳이 추가적인 비용과 시간을 들여가면서 네오위즈에서 FF나 사파리를 맞추는 게 오히려 낭비적인 행동일 수도 있다. 그러나 역시나 내게는 이 모든 것이 “웹이라는 전체 플랫폼을 인정할 것이냐, 그렇지 않느냐”라는 가치의 차이로 귀결하는 문제이다.

만일 웹이라는 전체 플랫폼을 인식한다면, 마치 모든 제조업 공장이 자사만 생각하고 그 공장들을 수용하고 있는 기본적 플랫폼인 자연과 환경에 대해서 무시했을 때 재앙적인 결과가 발생할 수 있듯이, 인터넷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개별 사기업 또는 단체라고 하더라도 한번쯤은 자신들의 서비스가 담겨있는 보다 큰 그릇과 생태계, 즉 웹이라는 플랫폼을 돌아보는 것은 매우 가치있는 일일 거라고 본다. 쉽게 말해서 웹으로 밥먹고 사는 사람들, 웹 전체적인 생태계적 발전에 대해서도 한번쯤 생각해 볼만하지 않냐는 것이다.

더우기 나는 이 글을 보고 정말 놀랐다. 이미 리눅스, 맥OS용 공인증소프트웨어가 있는데 배포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 웹, IE 종속 [폐쇄형 공인인증서 한몫]
금결원은 이미 리눅스, 맥OS용 공인인증 소프트웨어를 개발해놓고도 배포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오픈웹 진영에서 자바 애플릿 형태의 소프트웨어를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제안도 거부했다. 기술적 다양성에 대해 완벽하게 무시로 일관해오고 있는 셈이다.

금결원도 이해가 가지 않지만, 결국 이노베이션은 늘 민간 서비스에서 나오지 않는가. 그래서 나는 우리나라의 인기있는 서비스 업체들이 파이어폭스나 사파리, 맥 OS 등을 지원하려는 노력을 기울여 주었으면 좋겠다. 그런 의미에서 석찬님이 다음 포털을 웹표준 준수 포털로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나, 태우님이 파이어폭스에서 싸이 뮤직을 이용할 수 있게 되어 기뻐하는 일들이 의미없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네오위즈는 우리나라에서 매우 인기있는 서비스 업체인데, 파이어폭스에서 대문 페이지에 아무런 내용이 뜨지 않는다는 것은 분명 분발할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여겨진다. 역시나, 눈길을 “우리 회사의 서비스”정도에만 두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러나 그 눈길을 좀더 위에서 바라보는 넓은 시각, 즉 “플랫폼으로써의 웹”에 두면 여러가지 문제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네이버에서 정보를 크롤링 해가기만 하고 외부에 절대로 주지 않는 것도 사실 개별 기업의 선택이고 경쟁력 강화 전략이므로 무어라 할 수 없지만, 역시나 좀더 “위에서” 보면 머리를 긁적거리게 되는 부분이 있는 것이다.

++

왜 굳이 우리의 이런 얘기들을 우리나라 서비스를 해외에 알리고자 하는 영문 서비스에 게재를 했어야 하는가?

웹 2.0 아시아 블로그를 쓰기 위해서 때로는 아침에 더 일찍 일어날 때도 있다. 돈나오는 것도 아니고 우리 회사에 도움되는 것도 아닌데 왜 그래야 하나? 비전 때문이다. 내 젊은 시절의 비전은 우리나라의 앞선 서비스들을 해외에 소개하는 것, 그리고 더 나아가 그러한 서비스를 우리 회사를 통해서 만들어서 해외에 가지고 나가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나라가 일본과 중국 사이에서도 지식경제의 한 축으로 인정되었으면 한다. 그렇게 비전을 규정한 이후, 그대로 살고 있다. 나는 비전에 대해서 투명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내 비전을 알리고 다닌다. 그리고 그 비전대로 행동한다. 웹 2.0 아시아는 그런 비전이 투영된 것이기에 자랑스럽고, 한 1년반 열심히 썼더니 새로 알게된 사람들, 연락오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잘 하지도 못하는 영어로 1년 반 넘게 꾸준히 블로깅 하는 것, 무언가 비전에 이끌리지 않는다면 그다지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

그러나 그것이 한국의 모든 것을 장미빛으로 표현하는 것과 동일하지는 않다. 얼마전에 CNN 인터뷰가 그랬다. CNN에서는 한국이 세계에서 가장 앞선 IT 선진국이라는 취재를 나왔던 것이고, 나는 최대한 한국이 IT에서 저만치 앞서 있다는 식의 이야기를 말과 글로 했어야 했다.

그러나 실제로 그런가? 인프라는 앞서있을지 모를지언정, 나와 우리회사가 속해있는 “서비스 섹터”에서 세계의 패러다임을 이끌어가는 새로운 서비스가 나오고 있는가? 다이얼패드와 싸이월드를 배출해낸 게 우리 벤처 1세대 선배들이다. 그때 26살정도였던 내게, 이찬진과 이민화 등의 벤처 우상들은 새로운 꿈을 가져다주었었다. 더이상 그러한 순수한 창업의 열정들이 많이 안 보여서 너무 안타깝다. 한국의 새로운 웹서비스가 나오면 Web 2.0 Asia에서 신나게 리뷰하고 싶지만, 요새 리뷰할 서비스가 도무지 없다.

인터뷰를 마치고 비가 오는 연세대 길을 태우님과 내려오면서, 내내 속으로 스쳐지나간 생각은 바로 그거였다. 우리, 진짜 인터넷 서비스 강국 맞나? 내 생각엔 아닌데.. 가슴속에 열정과 확신이 없으면서 입만 나불대는 건, 나도 꼴에 지식인인지라, 참 하기 싫은 일이다. 혹시 나 CNN에서 입만 나불댄거 아닌가? 그래서 그날 바로 쓴 글이 “한국에서 차세대 인터넷 서비스가 나오진 않을 것이다 (The next big internet service won’t come from Korea)”라는 제목의 글이었다. 물론 제목에 이어지는 본문 첫 줄은 “앞으로 젊은 기업가들이 더 많이 나오지 않는다면 말이다 (That is, unless there are more # of young entrepreneurs.)” 였다. 당연히 한국에 대한 체념이 아닌 사랑에서 나온 말이었고, 핵심 주제는 한국에서 창업 열풍이 없어서 안타깝다는 것이었다.

나는 비록 저널리스트는 아니지만, “개별 블로거가 일개 언론사 사주들”이라는 블로터닷넷 김상범 대표님의 표현에 기대어서 감히 “저널리스트적인 관점”에서 볼 때, 자신이 느끼고 생각하는 그대로 블로그를 써야 한다고 본다. 내가 보고 저건 아니다 싶은 것은 저건 아니다고 쓰는 것이고, 내가 보고 저건 정말 감동적이라면 감동적으로 써야 한다는 거다. 그게 블로그의 매력 중의 하나가 아니겠나. 일례로 얼마전에 큐박스에 대해서 대단히 좋은 리뷰를 썼는데, 그건 진짜 마음에 들어서이다. 큐박스 분들을 아는 친분이 있지만 만일 큐박스의 서비스가 형편없었다면 그렇게 썼을 것이다.

++

여전히 나는 네오위즈와 같은 한국의 대형 서비스 업체들이 플랫폼으로써의 웹이라는 존재를 인지하고, 더 나은 접근성을 제공했으면 한다. 그리고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맥에서도 금융 거래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앞으로도 나는 내가 생각하고 느끼는 대로 블로깅을 하려고 한다. 다른 분들의 생각도 궁금하다. 가차없는 비판도 고마울 것이다.

13 replies on “FF도 지원해야 하는 이유 – 플랫폼은 “웹 자체”이기 때문”

@초딩 – 2007/10/31 15:20
사실 플래시도 하나의 플러그인이긴 하지만, 매크로미디어의 영향력(?) 으로 인해 거의 모든 브라우저에 포팅이 되어있다는 것으로 인해서, 말씀하신 대로 웹표준의 일부라고 보는 게 맞겠지요… 유저에게 이미 설치되지 않은 새로운 active x를 설치하라고 물어보는것 자체가 사실 유저들에게 약간의 두려움(?)을 주는 것 같기도 하고, 그냥 별 생각없이 ~를 설치하겠습니까? 라고 하면 설치 버튼을 누르는 유저들이 대부분이라고 할 때, 각종 맬웨어들이 깔려서 결국엔 컴퓨터가 버벅대는 현상이 발생하는 곳이 한두군데가 아니더라구요…

창업 열풍이 일기 위해서는 창업을 장려하고 그들이 학습적으로나 경험적으로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이 주어져야 하는데 한국은 아직까지 그러한 환경들이 만들어지지 않아서 아쉽습니다.

저나 위자드닷컴의 표철민 사장이나 2000년도 들어서 이러한 학습적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했었는데 아직까지도 어려운 실정이죠.

제가 생각하기에는 차세대 인터넷 서비스가 한국에서 나올 수 없는 이유는 이러한 환경적인 부분도 있겠지만 차세대 인터넷 서비스가 나오기 위해서는 현재의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깊은 이해와 고민이 있어야 하는데 아직은 외국의 Web 2.0 서비스 따라하기 정도 수준에 그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환경제공과 전반적인 교육 모두 필요한데 참 안타깝죠 🙂

http://neowiz.com/ 달랑 한 페이지를 제외한 다른 네오위즈 관련 페이지들은 다 firefox에서 보입니다. 물론 게임 때문에 firefox 사용이 불가능한 피망은 ie로 이용해 달라는 안내문이 보이지만요.

그리고 네오위즈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링크 2개(회사 홈, 피망 링크)걸려있는 대문 페이지가 안 보인다고 해서 불편을 겪을 사람은 없어 보입니다. 피망만 알면 되지 네오위즈까지 알 필요도 없구요.

게임은 어쩔 수 없어서 “firefox에서 서비스가 불가하니, ie로 접속해 달라.”는 안내문을 걸어 놓았고, 게임이 아닌 회사 홈의 경우는 firefox에서도 잘 돌아가더군요. 앞에서도 말씀드렸던 것처럼, 달랑 링크 2개 걸린… 사람들도 찾지 않는( 저도 피망이 생길 때부터 이용하면서, http://neowiz.com/ 는 님을 통해 처음 알게되었구요.) 페이지 하나 안 보인다고 해서, "Meanwhile, this is what Korea's no 5 site looks like on Firefox" 이런 제목으로 올라 와 있는 글을 보니…

님이 굉장히 삐딱한 분처럼 느껴지더군요, 또 그걸 외국에다 소개하겠다고 영어로 써 놓으신 걸 보니 황당하기도 하고 화가 나서 쏘아붙였습니다. 감정적으로 대처한 건 죄송합니다.

“페이지 하나라도 표준에 맞지 않는 건 맞지 않는 거다.” 라고 말씀하시면 드릴 말씀 없습니다. 표준이 그럴 거구, 거기에 맞지 않다면 안 맞는 거겠지요… 그런데 그 표준이 언제부터 정해져서 따르기 시작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it분야에 종사하시는 분, 블로그나 웹에 관심이 있으신 분외에는 몇 분이 아실지 모르겠네요.

물론 님은 잘 아실테지만…

그런 입장에 있으시다면 (단순히 제 생각입니다.) 새로운 기술에 정통하시고, 잘 아시는 분이 앞장서서 우리나라의 웹 환경을 바꿔나가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더군다나 우리나라에서 훌륭한 블로그 툴을 만드시는 TNC의 대표님이시라니…

Internet explore가 독점하다시피 하면서 엉망으로 만들어 놓은 웹 환경을, 다른 브라우저들이 점차 발을 넓혀가면서, 표준을 만들게 되고, 그것을 지키자고 말하고 있는 상황이고…

우리나라에서도 이제 변하기 시작한 (이것도 단순히 제 생각) 상황에서, “한국은 아니다.” 라고 비관적으로 생각하신다면, 말 그대로 한국은 별 볼일 없어지는 거지요.

마지막으로 “생각하고 느끼는 대로 블로깅을 하려고” 하시는 공간과, 우리나라 웹을 외국에 소개 하려고 하는 공간이(this blog to help the Web 2.0 innovations taking place in Asia get better known to the rest of the world.) 동일한 공간이라, 좀 우려되네요.

가차 없는 비판도 고맙다고 하셨으니, 글 안 지우실 거지요?

글 잘 읽고 갑니다.

그리고 큐박스에 대한 생각은 전혀 다릅니다. 앞에서 말했던 것 같이 "-를 설치하겠습니까? " 라는 메세지가 뜬 순간이 서비스가 종치고 막내리는 순간이라는 점을 한국의 개발자들은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yahoo.com에서 뮤직비디오라도 좀 보세요. 외국의 거의 모든 사이트가 이정도 서비스는 플래쉬로 전부 해결을 봤고 오히려 설치형 프로그램보다도 수익성이 더 좋습니다. 플래쉬도 여러가지 문제가 있고 웹표준이라곤 할 수 없지만, 모바일등의 기기로도 아무 문제없이 웹콘텐츠를 이용하게 해줍니다. 이정도 서비스도 못하고 -설치하겠습니까?-만 죽창 연발하다가는 몇일 안가서 망합니다.

구글에서는 Doc서비스도 있어서 웹에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작업까지 가능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 차이가 뭔지 모르면 미래는 없습니다.

어떤 사람인지는 몰라도 "네오위즈 파이어폭스를 지원하지 않는 것을 비판한 것을 질타" 했다고 하는데 자세히 어떤 질타였는지는 몰라도, 그걸 비판했다는 자체 말도 안되는 얘기입니다.

한 례로 파이어폭스가 나온 것일 뿐 정확하게 한국에서 웹표준을 지키고 있지 않다는 얘기인데 그것조차 이해하지 못하는데 뭔 말이 통하겠습니까?

대부분의 나라가 PC중심의 웹환경에서 모바일이나 기타 기기로 웹단말기환경이 이동하고 있는데, 웹표준을 지키지 않으면, PC가 아닌 다른 기기에서는 웹을 이용하는 것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단적인 예로 모바일기기에 추가적으로 액티브엑스를 설치한다는 것이 말도 안되는 얘기입니다. 유일하게 플래쉬를 제외하고는 전부 악성코드라고 보면 간단한 겁니다. 웹에서 일어나는 모든 작업은 당해 서버에서 해결해야지, 그것을 사용자의 단말기에서 처리하겠다는 인식, 대표적으로 싸이월드와 판도라TV의 사용자단말기 자원공유같은 엿같은 마인드을 가지고는, 뒤졌다 깨나도 한국에서는 웹2.0은 꿈도 꾸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하다못해 초딩이 닌텐도DS로 인터넷을 해봐도 간단하게 아는 것을, 개발자라는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하니, 한국에서 절대 차세대인터넷서비스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말도 백번 타당한 말입니다.

그 CNN 인터뷰를 보고 나서 배알이 꼴려서 여기에 악플달았던 사람입니다.

지금 이글을 보니까 뭔가 오해가 있었던 것 같군요.

처음 그 CNN 인터뷰를 봤을 때 "뭐 이런 말같지도 않은 자화자찬이 다 있냐? 이런 사람이 소위 한국 웹을 주도한다는 그룹인가?" 라는 생각에 조금 비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한심하기도 해서 여기에 악플을 좀 달았습니다.

그렇지만 이글을 보니까 좀 생각이 달라지네요.

@째즈친구 – 2007/11/05 19:46
째즈친구님 좋은 답글 감사드립니다…

네, 사실 비즈니스적인 코스트가 그로 인해 얻어지는 이득을 상회하면 그것을 하지 않는 것이 비즈니스적으로 보다 맞는 결정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게임사의 경우 IE 전용 지원을 하는 것이 "evil" 하다고까지 보여지진 않습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다른 플랫폼들도 지원했으면 "더 좋겠다" 라는 바램 정도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네오위즈에 잠시 있었던 이유로, 언급되는 내용에 대해서 한번 말해볼까 합니다.

내부적으로 IE만 제대로 지원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서 많이 고민을 했습니다.

FF지원이나, Mac등에서 제대로 되는 서비스로 만드는 것에 대해서요..

물론, 기술적인 입장에서는 어려움이 없는것은 아닙니다. Neowiz도 ActiveX를 사용하기 이전에는 Java로도 해봤었고, 지금도 내부적으로는 ActiveX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방법들에 대해서 간단한 테스트도 했었구요.

다만, 네오위즈입장에서 좀 큰 작업이었고, 이러한 작업은 기본적으로 Business View에서 결정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 좀 걸림돌이였습니다.

언급하신 비슷한 고민은 지금회사에서도 하고 있습니다.

표준화라는 것이 무척이나 중요합니다. 브라우저 하나로 모든것을 하고자 하는 욕심(?)은 아직까지 지속되고 있지만, 제대로 되는 것은 그다지 많이 없고, 서비스기획/개발자들의 욕심/희망을 만족시키고자 한다면 표준을 지켜야 한다는 룰을 벗어나기가 쉬운 상황입니다.

물론, 어느정도 선에서의 타협은 가능할 수 있겠지만.. 욕심이라는 것이 타협을 허용하는 경우가 별로 없는것 같더군요. ^^

trackback from: 한국 웹, IE 종속 [폐쇄형 공인인증서 한몫]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비스타를 내놓으면서 보안이 강화됐음을 자랑으로 내세웠을 때 유독 한국에서만 윈도우 비스타의 보안 강화 기능이 호환성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는 문제가 제기됐다. 특히 이 문제는 은행, 보험, 증권 등 금융업계에 있어서는 발등에 떨어질 불이었다. 부랴부랴 이들 금융 기관들은 호환성 문제를 몇 달 안에 고쳐 놓을테니 운영체제의 보안 수준을 낮추라는 권고아닌 권고를 하는 곳이 생겨났다. 심지어 정보통신부가 호환성 테스트에 나서..

논란이 뜨겁네요.. ^^

리눅스, 맥OS용 공인증소프트웨어가 있음에도 배포하지 않은 이유는 대략 놀라운 수준을 넘어서던데요. 해당 인터넷뱅킹 시스템의 보안체크를 국정원에서 담당하는데.. 해당 인증소프트웨어가 있더라도… 키보드 해킹 방지 프로그램이 없어서 못하게 했던 기억이 나네요.

리눅스와 맥용 키보드 해킹 방지 프로그램이 없으니.. 그게 있어야.. 인터넷 뱅킹을 허락 할 수 있다는 ㅠㅠ

@CK – 2007/11/01 08:35
apprentice의 경우에는 쇼맨쉽이 강하긴 하지만 그래도 그러한 기회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지요 ^^

이건희 형님께서 돈 좀 푸시면 좋을 것 같은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